대학생들이 ‘광주다움의 속삭임’ 책 발간

20대 시각으로 본 광주의 모습 담아

112
전남대 사학과 '지방사연구법' 수강생들이 지난 7일 '광주다움의 속삭임'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전남대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대 사학과 '지방사연구법' 수강생들이 지난 7일 '광주다움의 속삭임'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전남대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대 학생들이 조사·연구한 광주의 역사문화자원을 20대의 시각으로 담아낸 책을 펴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전남대 사학과 ‘지방사연구법’ 수강생들은 지난 1학기 전공과목 수강을 계기로 광주의 역사문화자원을 조사, 연구한 내용을 담아 ‘광주다움의 속삭임(전남대학교출판문화원)’이란 단행본을 출간했다. 학생들은 지난 7일 출판기념회를 열기도 했다.

‘광주다움 속삭임’에는 △불국토 이상국가를 꿈꿨던 무진주 △동경이감(同經異感)과 대춘(待春)의 거리 충장로 △열정과 낭만의 공간, 버드나무 숲(楊林) △거리를 휘감은 忠義의 기운 △광주정신을 탄생시킨 1929년의 청년들 △지금 우리 안의 5·18 △광주의 야구, 야구의 광주 △광주다움의 미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20대 대학생들의 시각으로 본 광주의 모습을 담고 있다.

앞서 김병인 교수와 수강생들은 수업을 통해 얻은 결과물을 ‘전남 향토문화연구 논문 공모’에 출품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 교수는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20대에 자신만의 시선으로 광주를 바라보고 해석하는 힘을 발휘해 보라는 취지에서 책 출간을 기획했다.”며 “내용이나 형식에서 많이 부족하지라도 책 출간을 계기로 세상에 대한 주인의식과 자신감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