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짖는 소리 시끄럽다’… 이웃끼리 흉기·주먹 휘둘러

30

개 짖는 소리에 흉기까지 휘두르며 서로 폭행한 주민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은 13일 시비가 붙은 이웃에게 주먹질을 하거나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상해·폭행)로 A(55)씨와 B(44)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12시20분께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복도에서 흉기를 휘둘러 B씨의 손가락을 벤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도 이에 대항해 A씨의 뺨 등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술에 취한 A씨는 반려견을 키우는 옆집 주민에게 ‘늦은 밤까지 개 짖는 소리가 시끄럽다’며 다툰 것으로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개가 짖은 집 바로 아래층 주민 B씨가 싸우는 소리를 듣고 말리기 위해 올라갔다가 A씨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이내 주먹다짐을 벌였는데, B씨보다 나이와 체격 면에서 밀려 얻어맞은 A씨가 갑자기 집에서 흉기를 들고 나와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한 후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