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의 예술,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서 빛났다

관내 공예창작촌 입주 작가 5명 장려상 등 영예 안아
6개 분야 총 454점 중 수상 쾌거… '빛고을' 위상 높여

32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 관내에서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공예 작가들이 최근 군산에서 열린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4일간 군산 새만금 컨벤션 센터에서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이 진행됐다.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공예작가들이 총출동한 이번 공예품 대전의 개인상 부문에는 전국 각 지역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목·칠공예 분야와 도자·공예 분야, 금속공예 분야, 섬유공예 분야, 종이공예 분야, 기타공예분야 등 총 6개 분야에서 454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광주 남구에 위치한 ‘빛고을 공예창작촌’에 입주 중인 작가 5명은 이번 대회 개인 부문에서 각 분야별로 작품을 출품해 각각 장려상과 특선, 입선의 영광을 누렸다.

먼저 광주 지역 예선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문정운 작가는 한국 전통 기법인 금속 누금기법에서 착안한 금속 점묘기법을 바탕으로 제작한 차(茶) 도구 작품을 금속공예 분야에 출품해 장려상을 수상했다.

지역 예선에서 장려상을 수상해 본선에 진출한 정지윤 작가는 도자공예 분야에서 연꽃 문양을 새긴 백색의 자기를 출품해 본선 무대에서도 장려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구민영 작가는 지역 예선 도자공예 분야에서 특선을 받은 작품을 본선에 출품, 동그라미와 사각형 형태의 도자기에 화사한 다섯 색깔을 입힌 작품이 호평을 받아 특선을 수상했다.

이밖에 지역 예선에서 각각 특선과 입선 자격으로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 출전한 윤주비·이춘미 작가는 기타공예 분야와 도자공예 분야에서 각각 한국 관악기인 국악기 작품과 화려한 금장식과 꽃문양이 어우러진 도자 작품을 출품해 입선에 올랐다.

남구 관계자는 “빛고을 공예창작촌에서 작품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입주 작가들이 이번에 대거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공예창작촌의 위상도 높아지게 됐다”며 “더 나은 여건에서 작품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꾸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 공예산업의 전초기지인 빛고을 공예창착존에는 현재 37명의 작가들이 각자의 공방에서 각종 체험활동, 전시회 등을 열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