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제3지대’ 정당 준비되면 사퇴

“유승민, 당적 정리하고 한국당과 타협 나서라”

26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유승민은 당적을 정리하고 솔직하게 자유한국당과 타협에 나서길 바란다”며 “우리 당은 새롭게 체제정비를 하고 나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제3지대에서 당을 발전시킬 준비를 마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긴 한 모양이다. 정치권 곳곳에서 자기 몸값을 올리려고 한다”며 “황교안과 유승민 일당이 가관이다. 한심한 구태정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회의가 끝난 뒤 손 대표는 ‘유 의원이 탈당하면 대표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한 김관영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우리가 제3지대에서 당을 새롭게 발전해나가는 준비를 다 마치고 한다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유 의원이 탈당하면 대표에서 사퇴한다는 뜻인지 기자들이 재차 묻자 “탈당한다고 바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고 유 의원이 탈당하면 제3지대 새로운 정당으로 발전해야 하니 준비하겠다는 뜻이다”라며 “그렇다면 이 자리에 연연할 필요가 없게된다”고 답했다.

김 최고위원이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바로 통합한다는 뜻이 아니라 새로운 정당 체제가 만들어졌을 때 통합의 길을 걷는데 그때는 참여할 수 있지 않겠냐는 것이다”라며 “대안정당·평화당과 먼저 통합한다는 것이 아니다. 도로 국민의당, 호남정당을 만들 생각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