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일본 만나는 야구대표팀, ‘충격패’ 이후도 문제다

15일 3승으로 1위 달리는 멕시코전, 16일 숙적 일본과 맞대결

199
프리미어 12 한국야구대표팀 김경문 감독.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프리미어 12 한국야구대표팀 김경문 감독. 뉴시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예상 밖의 대패에 한국의 ‘도쿄행’에도 빨간 불이 들어왔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지난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만과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7로 완패했다.

충격이 큰 패배다. 7점 차 패배는 역대 대만전 최다 점수 차 패배 타이 기록이다.

예선라운드에서 3전전승을 거두고, 미국과 슈퍼라운드 1차전까지 이겨 4연승을 달렸던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당한 첫 패이기도 하다.

더욱이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경쟁 중인 대만에 당한 패배라 더 쓰라리다. 한국이 2019 프리미어12에 걸려있는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려면 대만, 호주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해야 한다.

한국은 대만과 맞대결을 잡고, 남은 경기를 보다 여유있게 풀어가겠단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대만에 일격을 당하면서 한국의 도쿄행도 더 험난해졌다. 한국은 2승1패로 공동 2위, 대만은 1승2패로 공동 4위에 올라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다. 슈퍼라운드 두 경기를 남겨둔 한국은 일본 도쿄돔에서 15일 멕시코, 16일 일본을 차례로 만난다. 만만치가 않은 상대들이다.

멕시코는 이번 대회에서 유일하게 한 번도 패하지 않고 5전전승 중인 팀이다.

A조 예선에서는 미국, 도미니카공화국, 네덜란드를 상대로 3승을 챙겼다. 멕시코에 무릎을 꿇었던 미국 대표팀의 스콧 브로셔스 감독은 “멕시코가 우리보다 훨씬 뛰어났기 때문에 우리가 졌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슈퍼라운드에서도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일본과 호주를 모두 꺾고 슈퍼라운드 1위를 달리고 있다.

마운드와 타선 모두 짜임새가 좋다는 평가다. 팀 평균자책점 1.07로 철벽 마운드를 구축하고 있다. 피안타율도 0.167에 그친다.

예선 3경기에서 타율 0.281로 뜨거웠던 타선은 슈퍼라운드 2경기에서 활발히 터지진 않았지만, 대회 5경기에서 7개의 홈런을 때려낼 만큼 힘이 있다.

한국의 슈퍼라운드 마지막 상대는 언제, 어디서 만나도 껄끄러운 ‘숙명의 라이벌’ 일본이다. 안 그래도 부담스러운 한일전을 가장 중요한 순간 치르게 됐다.

일본도 한국전을 벼르고 있다.

일본은 2015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한국에 패해 결승에도 오르지 못했다. 초대 챔피언 한국에 대해 일본은 일찍부터 ‘라이벌은 한국’이라며 경계하고 있다.

일본은 이번 대회 팀 평균자책점 2.20, 팀 타율 0.236, 3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불붙은 타격을 선보이고 있는 스즈키 세이야, 아사무라 히데토는 요주의 인물로 손꼽힌다.

스즈키는 3홈런을 터뜨리며 타율 0.471(17타수 8안타)를 올렸고, 아사무라는 타율 0.429(14타수 6안타)를 기록 중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