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에이스의 품격 다시 보여준 KIA 양현종

야구 종주국 미국전서 5.2이닝 10피안타 1실점 호투
위기 때마다 병살ㆍ삼진 등으로 위기관리능력 뽐내

646
투수 양현종.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투수 양현종. 뉴시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양현종이라 쓰고 에이스라 부른다. 한국야구대표팀의 투수 양현종(KIA)이 야구 종주국 미국마저 무너뜨리면서 에이스의 품격을 높였다.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음에도 위기 때마다 병살과 삼진 잡는 능력을 선보이며 한국의 승리를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해냈다.

양현종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미국과 슈퍼라운드 1차전에 선발 등판, 5.2이닝 10피안타(1홈런)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한국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양현종은 이날 컨디션이 좋지 못해 보였다. 여기에 슈퍼라운드 첫 경기의 부담을 안은 탓에 10개의 안타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선보이면서 단 1실점으로 막아냈다.

출발은 불안했다. 양현종은 1회초 1사 후 2루타와 볼넷, 좌전안타를 허용하며 만루 위기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고비를 맞았다. 2사 1루에서 아델의 땅볼 타구를 잡은 유격수 김하성의 송구가 벗어나면서 2사 2, 3루가 됐다. 하지만 양현종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다음 타자 알렉 봄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정리했다.

3회는 자신의 페이스를 찾은 듯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이닝을 마무리했지만 4회와 5회에는 실점 위기를 맞았다.

4회에는 볼넷과 중전안타를 허용, 1사 1, 2루를 허용했으나 코너 채텀을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했다. 5회에도 2사 후 로버트 달벡과 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으나 크로넨워스를 삼진으로 잡았다.

3-0으로 앞선 6회에는 첫 실점했다. 선두타자 루커를 상대로 3구째 던진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리며 좌중간 홈런을 허용했다. 이후 연속 삼진으로 투아웃을 만들었지만 다시 연속안타를 허용하며 2, 3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양현종은 바통을 이어받은 두번째 투수 이영하(두산)가 알렉 봄을 삼진 처리해 더 이상의 추가 실점 없이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양현종이 미국 타자를 상대로 잡은 삼진은 7개다. 지난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호주와의 예선 1차전에서도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10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두 경기에서 모두 17개의 탈삼진을 올린 양현종은 11일 현재 탈삼진 1위에 위치해 있다. 13개의 탈삼진을 기록한 대만 장샤오칭(클리블랜드 마이너) 보다 4개 많은 수치다.

한국이 3·4위전 또는 1·2위전에 진출하면 양현종은 오는 17일 경기에 등판할 것으로 예상돼 이번 대회 탈삼진왕도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