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따뜻하게 입으세요”…’수능 한파’ 찾아온다

38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3일부터 광주·전남 지역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다. 14일에는 ‘수능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돼 수험생들은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수능이 치러지는 14일 광주·전남 아침 최저기온은 0~8도로 평년과 비슷하나, 낮 최고기온은 9~11도 분포로 나타나 평년보다 4~5도 가량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가 5~10도 가량 더 낮아져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는 북쪽의 영하 20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빠르게 남하해,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비구름대가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후부터 서해안지방에 시작된 비가 점차 확대돼 밤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13일 오후부터 남하한 찬 공기 영향으로 수능 당일까지 추위가 이어지겠다”며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수험생들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