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LS산전, 서로 장점 모아 해외 송·변전 사업 진출

해외 송변전 건설, 유지보수 분야 사업개발·참여 공동협력

37
한전KPS 신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한전KPS 신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한전KPS가 배전분야 전력기자재 제작사인 LS산전과 손을 맞잡고 해외 송·변전 사업 공동 진출을 꾀한다.

한전KPS는 최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봉석근 한전KPS 발전전력사업본부장과 LS산전 오재석 전력사업본부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해외 송·변전 사업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해외 송·변전 건설’, ‘해외 송전망 유지보수’, ‘해외 발전 운용관리(O&M)·레트로피트’ 등 해외사업 개발·참여를 위해 공동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봉석근 한전KPS 발전전력사업본부장은 “우수한 전력기자재를 생산하고 있는 LS산전과 함께 해외 송·변전사업 진출을 위해 협력할 수 있게 된 데 대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양사의 장점만 한데 결집해 사업 확대와 시너지 효과를 높여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주혁신도시 이전 기관인 한전KPS는 국내 최고 수준의 발전·전력설비 정비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공기업이다.고품질의 송전선로 건설 실적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LS산전은 베트남, 미국, 중국 등 해외 주요시장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배전분야 1위의 전력기자재 제작사다.

혁신도시=이인석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