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문 닫는’ 버스터미널에 지자체 재정부담 가중

‘인구 감소·적자’ 터미널 사업자들 운영 포기 잇따라
광양·법성포·강진·함평 등 5곳 시·군이 운영 떠안아
주민 불편 최소화 ‘고육지책’…신축·운영 예산 투입

815
영광 법성포버스터미널 사업자가 만성 적자를 견디지 못해 지난해 12월 사업을 포기했다. 폐쇄된 법성포버스터미널에 걸려있는 폐쇄 안내문. 영광군 제공 편집에디터
영광 법성포버스터미널 사업자가 만성 적자를 견디지 못해 지난해 12월 사업을 포기했다. 폐쇄된 법성포버스터미널에 걸려있는 폐쇄 안내문. 영광군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도내 버스터미널이 만성 적자에 시달리다 잇따라 문을 닫고 있다. 고령화·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로 승객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해당 시·군은 주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폐쇄되거나 사업자가 운영을 포기한 터미널의 유지·관리를 떠안으면서 행·재정적 부담 가중을 호소하고 있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내 버스여객터미널은 총 48개소가 운영 중이다. 민자사업자가 운영하는 ‘공용터미널’은 43개소이며,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공영터미널’도 5곳에 이른다.

이 중 공영터미널 5곳은 적자 등의 이유로 사업자가 운영을 포기, 폐쇄 위기에 처하자 지자체가 시외버스 이용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영을 떠안게 된 곳이다.

● 전남 터미널 5곳 폐쇄·운영 포기

최근 전남에선 인구 감소로 승객과 유동인구가 줄어듦에 따라 식당이나 매점 등 임대수입도 급감하면서 터미널 운영 포기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광양시로, 관내 2곳의 터미널이 모두 문을 닫아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2002년부터 민간사업자가 위탁 운영중인 광양중마버스터미널은 지난 6일 사업 포기가 확정됐다. 현재 ‘광양·중마터미널 사용 운송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발권 업무를 맡고 있지만, 주민 불편과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앞서 광양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도 지난달 17일 운영을 포기했다. 광양시는 터미널 인근 인동숲 주차장에 임시발권소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광양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가 재운영 의사를 밝히며 광양시와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사업자와 운송사간 분쟁과 적자보전 방안 마련이 쉽지 않아 순탄치 않은 협상을 예고하고 있다.

광양 뿐아니라 인구 감소세가 가파른 농촌지역 터미널 폐쇄도 가속화되고 있다.

영광 법성포버스터미널은 이용객이 크게 줄면서 지난해 12월 21일 폐쇄됐다. 영광군은 폐쇄된 터미널 인근 상가에 간이 정류장을 운영중이다.

강진시외버스터미널도 운영업체의 적자 누적으로 2017년 말부터 강진군이 직접 운영을 맡고 있다.

장성군은 2013년부터 장성공영버스터미널을, 구례군은 2008년부터 구례읍버스터미널 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함평군도 사업자가 운영을 포기한 함평공용버스터미널을 2005년 인수해 민간에 위탁하고 있다.

● 유지관리비 등 막대한 비용 지출

시외버스 이용 주민 불편을 막기 위해 해당 지자체는 적자를 감수하며 터미널을 인수, 운영 중이지만 해마다 만만찮은 비용 부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남에서 가장 먼저 터미널을 인수한 함평군은 2005년부터 운영을 맡은 뒤 2014년 새로 부지를 매입해 터미널을 신축하면서 12억원의 막대한 재정 부담을 떠안았다. 현재 함평터미널은 함평군이 시설 유지·관리를 맡고, 개인사업자가 매표소를 운영하는 시스템이다. 최근 매표소 사업자가 3~4명의 인건비 충당에 어려움을 호소, 군은 적자 개선을 위한 터미널 운영방식 전환을 검토중이다.

2017년부터 터미널을 직접 인수한 강진군은 매년 터미널 임대료로 1억 8000만원을 지불하고 있다. 상당수 임대료와 인건비를 발권 수익금으로 메워나가고 있지만 향후 적자 운영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강진군 관계자는 “급격한 인구 감소로 공용버스터미널 이용객이 줄면서 정상적인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면서 “터미널이 폐쇄될 경우 주민들의 불편이 크고, 외부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방문하기도 힘들어져 어쩔 수 없이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1년째 임시발권·정류장으로 대처하고 있는 영광 법성포버스터미널은 영광군이 최근 군유지에 터미널 신축을 추진하면서 5~6억원의 공사비기 투입될 예정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자치단체 입장에서는 터미널이 군청 소재지 읍에 있는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폐쇄되면 주민들의 불편도 커 어쩔 수 없이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면서 “재정여건이 열악한 자치단체들이 버스터미널 운영까지 떠안으면서 부담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