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크루즈 관광객 1700명 ‘여수의 美’ 느껴

지난 8일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 여수항 입항
무료셔틀버스·통역도우미 등 각종 행정지원 제공

282
지난 8일 오전 승객과 승무원 1700여 명을 태우고 여수크루즈항에 입항한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8일 오전 승객과 승무원 1700여 명을 태우고 여수크루즈항에 입항한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여수시가 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전남을 대표하는 관광 도시로 우뚝 서고자 국제크루즈 이용객을 대상으로 한 해외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1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8일 ‘바다 위의 호텔’로 불리는 국제크루즈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가 대만에서 출발해 승객과 승무원 1700여명을 태우고 여수항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입항한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는 축구장 두 배에 해당하는 길이 220m, 5만 6000톤 급의 규모를 자랑하는 크루즈로 1700여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여수를 찾았다.

이에 여수시는 크루즈를 통해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여수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여수 관광을 만끽할 수 있도록 여러 서비스 지원에 발 벗고 나섰다.

먼저 방문객에게 지역을 알리고, 관광편의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각종 행정 지원에 나섰다.

또 여수시는 관내 대표적인 관광코스인 해상케이블카, 오동도, 이순신광장, 레일바이크, 예술랜드 등을 두루 즐기수 있도록 무료 셔틀버스 10대를 운영해 편의를 도모하기도 했다.

아울러 셔틀버스에 중국어 통역도우미가 승차해 여수를 찾는 많은 대만 및 중국어권 관광객들에게 여수관광 지역과 승하차를 안내했다.

또 중국어 입국심사도우미 10명, 여수엑스포역·이순신광장·오동도 관광안내소에는 문화관광해설서 4명을 배치해 관광객들의 신속한 입국을 돕고, 여수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데 노력했다.

그 외 크루즈 승무원의 전통시장과 사후 면세점 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크루즈터미널과 이순신광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도 따로 운행하고, 터미널 앞 개별자유관광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임시 택시 승강장도 마련했다.

특히 터미널 앞 특산품 판매대와 플리마켓, 먹거리 부스가 문을 열고, 여니·수니 캐릭터와 한복도우미의 사진촬영 이벤트는 큰 인기를 끌었다. 몇몇 특산품은 거듭하는 등 여수의 특산물이 대만관광객이 찾는 주요 구매 품목임을 입증했다.

이와 함께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의료지원반을 운영하고 여수소방서와 비상연락 체계도 유지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지난 4월 일본 OCEAN DREAM호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국제크루즈 5대가 여수를 찾았다”며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활동을 펼쳐 더 많은 국제크루즈가 여수를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여수를 찾은 대만 관광객들이 터미널 앞 특산품 판매대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다.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8일 여수를 찾은 대만 관광객들이 터미널 앞 특산품 판매대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다.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여수=이경기 기자 gg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