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인권상 30일까지 후보자 추천…검증철차 강화

35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증진에 앞장선 인사 또는 단체에 주어지는 광주인권상 후보자 추천이 30일까지 진행된다.

5·18기념재단은 광주민주화항쟁의 취지를 계승·발전시킨 사람에게 주어지는 광주인권상 후보자 추천이 오는 30일까지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광주 인권상은 ‘오월 시민상(1991~1999년)’과 ‘윤상원 상(1991~1999년)’이 통합돼 2000년에 제정됐으며 매년 5월18일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5만 달러와 상패가 수여되며 수상자 기념 브론즈를 5·18기념문화센터 리셉션홀에서 전시하고 있다.

후보자는 스스로 추천할 수 없고, 단체의 경우 소속 인사를 추천할 수 없다.

광주인권상은 예년에 비해 추천 기간이 단축됐지만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후보자 검증절차가 강화됐다.

수상자는 내년 4월 첫째 주에 발표하고 시상식은 내년 5월18일에 열린다.

추천서는 이메일(gwangjuprize@gmail.com)과 우편을 통해 접수하며 자세한 사항은 5·18기념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해 광주 인권상은 필리핀 민중 운동가인 조안나 까리뇨(Joannna K. Carino·68)가 수상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