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대 교수 공채과정 담합 의혹…있을 수 없는 일”

"공채과정에서 평가는 교수 고유권한" 반론 제기
"학교측 책임회피…교수에게 책임 떠넘기기" 불만도

199
광주교육대 정문. 뉴시스 편집에디터
광주교육대 정문. 뉴시스 편집에디터

광주교육대 교수 공채 과정에서의 불공정 의혹 불똥이 또 다른 곳으로 튀는 모양새다.

이번에는 학교 측이 공채를 중단한 이유에 대한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규정대로 준 점수를 문제 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고 “외부로 노출돼서는 안되는 공채점수를 의도적으로 외부로 유출한 것”이라는 의혹 제기다.

이번 채용과 관련된 한 관계자는 7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공채 과정에서 주관적 점수 차이는 (평가)교수의 고유 권한이다”며 “무슨 근거로 담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학교 측이 공채 중단의 이유로 ‘일부 지원자에게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반면, 다른 지원자들에게는 한 자릿수 점수를 부여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한 데 대한 반론이다.

이 관계자는 “규정대로 점수를 준 것일 뿐이고, 정성평가라는 것은 곧 주관적인 평가이다”며 “(평가)교수의 관점과 전공 교육과정에 맞지 않는 대상자를 배제한 사실을 문제 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심사위원들이 같이 심사하는 것도 아니고, 비밀리에 심사하는 데 어떻게 담합할 수 있느냐”고도 했다.

공채 점수가 외부로 노출된 데 대해서도 “공채 절차의 중단은 총장 권한이기 때문에 문제 삼을 수 없지만, 법적으로 비밀이 유지돼야 할 공채점수가 외부로 유출된 것은 다분히 중단했다는 책임을 면피하려는 의도로밖에 생각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본질을 흐리고, 중단한 책임을 회피하려고 약자인 교수에게 담합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총장이 직접 나서 언론에 정정 보도를 요구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공채규정의 미미한 점을 고치면 될 일”이라며 “모호하게 교수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