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 화순군향우회 “화순전남대병원 발전상 놀랍다”

최첨단 암치유시스템 등 살펴

46
재경 화순군향우회 회장단과 각 면별 임원진이 지난달 25일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했다. 화순군이 개최한 '화순군민의 날' 행사와 '국화 향연' 개막식 참석을 겸한 이날 방문을 통해 첨단 암치유 시스템과 의료장비, 자연환경 등을 둘러봤다. 편집에디터
재경 화순군향우회 회장단과 각 면별 임원진이 지난달 25일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했다. 화순군이 개최한 '화순군민의 날' 행사와 '국화 향연' 개막식 참석을 겸한 이날 방문을 통해 첨단 암치유 시스템과 의료장비, 자연환경 등을 둘러봤다. 편집에디터

수도권에 거주중인 호남 출신 출향민들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의 우수한 암치유역량과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500만명으로 추산되는 수도권 향우들을 아우르는 ‘재경 광주·전남향우회'(회장 이종덕) 소속의 재경 화순군향우회(회장 정세장)는 물론, 재경 광주·전남 23개 시·군향우회 임원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재경 화순군향우회 회장단과 각 면별 임원진이 지난달 25일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했다. 화순군이 개최한 ‘화순군민의 날’ 행사와 ‘국화 향연’ 개막식 참석을 겸한 이날 방문을 통해 첨단 암치유 시스템과 의료장비, 자연환경 등을 둘러봤다.

‘재경 광주·전남향우회’내 23개 시·군회장단협의회 간사장 직책도 맡고 있는 정세장 회장은 “각 시·군 재경 향우회장들과 함께 기회 닿는대로 들러, 호남지역에 이처럼 듬직한 암특화병원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며 “병원의 발전상은 곧 호남지역민은 물론 재경향우들 자부심의 표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