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국가대표 에이스의 위용 보여줬다

프리미어12 호주전서 6이닝 10K 무실점 쾌투
"일본 슈퍼라운드서 이기는 경기하는 게 목표"

1741
한국의 에이스 양현종이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C조 예선 호주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서 역투하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한국의 에이스 양현종이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C조 예선 호주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서 역투하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양현종(31·KIA타이거즈)이 국가대표 에이스의 위용을 보여줬다.

양현종은 지난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호주와의 C조 예선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눈부신 쾌투를 선보이며 한국의 5-0 승리를 안겼다.

대회 첫 경기 선발투수라는 중책을 맡은 양현종은 이날 6이닝 무실점 호투로 KBO 리그에서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한국을 대표하는 에이스임을 입증했다. 6이닝 동안 안타는 1개만 맞고, 삼진은 무려 10개를 잡아냈다. 사사구도 없었다.

양현종은 최고 시속 148㎞의 빠른 볼과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 등을 고루 섞어 던지며 호주 타선을 농락했다. 호주 타자들은 양현종의 구위에 눌려 손 한 번 제대로 쓰지 못했다.

양현종은 1회부터 전력 피칭해 10타자 연속 범타를 잡아냈다. 4회 1사 후 로버트 글렌다이닝에게 첫 안타를 맞은 데 이어 폭투로 1사 2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팀 케넬리와 미첼 닐손을 삼진으로 처리하는 위기관리능력도 보여줬다.

이날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인 양현종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경기 후 양현종은 “지난해 첫 경기에서 팀이 져서 많이 미안했다. 대회 첫 경기라 부담도, 긴장도 많이 됐지만 2회에 타자들이 점수를 내주면서 힘이 났고 과감하게 피칭을 했다”며 “가장 중요한 건 일본 슈퍼라운드에 가서 이기는 경기를 보여주는 게 목표다. 첫 단추를 잘 끼우고 승리해 기분 좋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첫 경기 대만전에 선발 등판했다. 6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으며 1-2로 졌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