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 내 강팀 만들 것”

KIA타이거즈 9대 감독 맷 윌리엄스 취임
목표는 우승…한 팀으로 뭉치면 불가능 없다

55
5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대강당에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새로운 사령탑 맷 윌리엄스 감독 취임식이 열린 가운데 유니폼을 입은 감독과 이화원 대표이사, 조계현 단장, 최형우가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5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대강당에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새로운 사령탑 맷 윌리엄스 감독 취임식이 열린 가운데 유니폼을 입은 감독과 이화원 대표이사, 조계현 단장, 최형우가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제9대 KIA 타이거즈 감독에 취임한 맷 윌리엄스 감독이 선수들의 잠재력을 이끌어 내 강팀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5일 광주 서구 내방동 기아자동차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KIA타이거즈는 젊고 성장 가능성이 큰 선수들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 취임사에서 “지난 3주간 선수들을 개인적으로, 공적으로 알게돼 즐거웠다. 이 팀에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특히 선수들의 야구에 대한 열정이 대단히 인상 깊었고, 배우고자하는 의지와 우승을 향한 투지에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윌리엄스 감독은 선수들에게 두 가지를 주문했다. ‘비시즌기간 철저한 준비’와 ‘강한 정신력’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 겨울 시기를 스프링캠프를 준비하는 데 활용해야한다”며 “스프링캠프 첫날 합류할 때 모두 정신적·신체적으로 준비가 된 상태로 합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야구에서는 강한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 선수들이 필드에서 뛰는 모든 순간에 승리한다는 생각을 갖고 뛰기를 기대한다”며 “공 한 구 한 구, 플레이 하나 하나, 한 타석 한 타석이 승패를 결정지을 수 있다.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면, 그만큼 그날 그날의 경기에서 이길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고 당부했다.

코칭스태프에게도 선수들과 같은 수준의 열정을 다시 한번 보여주길 당부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코치를 하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느낄 때도 있다”며 “우리가 할 일은 계획을 세우고, 우리 선수들이 성공하기 위한 최선의 환경을 만들어 그 계획을 수행하는 것이다. 우리가 한 팀이 된다면 불가능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우승을 위해 팀으로 뭉칠 것도 강조했다. 그는 “야구에서 완벽은 없지만 완벽을 위해 노력하면 불가능은 없다”며 “우승을 위해 KIA에 왔다. 우리가 한 팀이 된다면 불가능은 없을 것이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선사하고, 우승의 희열을 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취임식을 마친 윌리엄스 감독은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우승의 전제 조건으로 멘털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승리하기 위한 전제조건은 공격적인 마음가짐과 스스로에 대한 신뢰다”며 “우리가 팀으로서 스스로를 어떻게 생각하고 누구인가를 알았을 때 팀이 강해진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지난달 18일부터 3주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함평 기아챌린저스필드에서 팀의 마무리훈련을 지휘하면서 “선수와 코치들의 열정”을 가장 인상적인 점으로 꼽았다.

그는 “시즌이 끝나고 5~6주가 지났는데도 선수와 코치들의 여전히 살아 있는 열정이 인상적이었다. 외적으로는 거리에서 만나는 팬들도 친절하고, 이들이 내게 행운도 빌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영입과 내부FA와 관련해서는 “현재 외국인 선수는 평가 단계다. 나와 위드마이어 수석코치가 외국인 선수를 많이 알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중남미 선수들을 놓고 평가하고 있다”며 “안치홍과 김선빈 등 FA선수들은 본인들이 선택권을 갖고 결정할 사항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KIA 전력에 대한 평가도 언급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2년동안 코치 생활한 미국 오클랜드는 연봉 등 규모는 적으나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했다”며 “KIA도 어떤 팀에 뒤지지 않는 우승 전력을 갖고 있다. 젊은 선수들이 많은데, 이들이 배우고자 하는 열정이 강하고 빠르게 배우고 있다게 장점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기기 위해선 탄탄한 기본기가 중요하다. 경기에서 지더라도 우리 스스로에게 지지 않는다면 다음날 이길수 있는 힘을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취임식에는 이화원 KIA 구단 대표이사와 조계현 단장 등 구단 임직원과 모든 선수단이 참석해 윌리엄스 감독을 환영했다.

이화원 대표이사는 “올시즌 팬 여러분에게 적지 않은 실망 안겨드린 점 죄송하고 무한 책임 느끼고 있다”며 “구단은 첫 단추로 기아의 잠재력을 이끌어낼수 있는 윌리엄스 감독을 모셨다. 윌리엄스는 꾸준한 강팀으로 이끌어 줄거로 믿는다”고 말했다.

5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대강당에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새로운 사령탑 맷 윌리엄스 감독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5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대강당에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새로운 사령탑 맷 윌리엄스 감독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