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대봉곶감

98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김양배 기자 [email protected]

입동을 나흘 앞둔 4일 장성 북하면 백양사 인근에서 한 농민이 대봉을 깎아 말리기 위해 건조대에 매달고 있다. 장성 대봉곶감은 공기좋은 환경에서 재배하고 만들어져 당도높고 쫄깃한 맛이 일품이다. 김양배 기자

김양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