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한국당 진상조사위원 즉각 추천하라”

국회서 기자회견…관련 예산 원안 반영도 요청

34

5월 단체들이 자유한국당에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을 즉각 추천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5·18기념재단과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역사왜곡저지를 위한 국회 앞 농성단은 지난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이 본회의에서 의결된 만큼 더 이상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이 지체되지 않아야 한다”며 한국당에 요구했다.

5월 단체들은 또 “한국당은 관련 예산을 삭감하려는 반역사적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며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는 5·18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위원회 관련 예산이 삭감되어 조사활동과 조사 인력의 운용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2020년도 예산을 원안 그대로 반영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원회를 지원하는 특별기구 설치도 요구했다.

5월 단체들은 “외교통상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는 5·18특별법 제35조에 명시된대로 자체적인 진상 규명은 물론,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즉각 특별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광주시를 비롯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 역시 특별기구를 설치함과 동시에 5·18민주화운동의 진실규명을 위해 신고센터를 설치해 가해자들의 양심적인 증언과 제보, 피해자들의 신고를 접수할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