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눈물 흘린 대통령 “위로해주신 국민들께 감사”

김정은 위원장·프란치스코 교황 등 위로 메시지

32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가 31일 장지인 경남 양산시 상북면 하늘공원에서 영면에 들어가면서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절차를 모두 마무리됐다.

이날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진행된 고인의 장례미사는 오전 10시25분부터 약 45분간 진행됐다. 미사가 끝난 뒤 시신이 운구차로 옮겨졌다. 영정을 든 준용씨가 앞장섰고 문 대통령이 운구행렬 뒤를 따랐다. 문 대통령은 차량이 출발하기 전 뒷편에 잠시 서서 손을 앞으로 모으고 모친의 뒷모습을 지켜봤다. 참았던 눈물이 흘러내렸다. 문 대통령은 손수건을 꺼내 연신 얼굴을 닦았다.

문 대통령은 하늘공원에서 열린 안장식에서 “오셔서 조문을 하신 분도 계시고, 직접 오시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어머님과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는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위로의 뜻이 담긴 조의문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0일 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 강한옥 여사의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또 “프란치스코 교황도 (위로 메시지) 보내왔다”며 “조형남 신부가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고 강 테레사 여사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모범적 신앙과 선행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