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체육회, 시민 대상 생존수영교실 성료

남부대 등 2곳 운영…사고 예방ㆍ대처능력 배양

69
광주시체육회가 운영한 생존수영교실에 참여한 시민들이 구명조끼용를 입고 물속에서 뜨는 방법을 체험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시체육회가 운영한 생존수영교실에 참여한 시민들이 구명조끼용를 입고 물속에서 뜨는 방법을 체험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광주시체육회가 지난달 25일부터 한 달간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과 남구다목적체육관 수영장에서 진행한 ‘2019 생존수영교실’이 성료됐다.

이번 생존수영교실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수중 활동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 및 응급상황에 대해 예방과 대처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생존수영은 물에서 1분간 떠 있을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영법을 말한다. 단순한 수영교육이 아닌 자신의 키높이 이상의 물에 빠졌을 때 스스로 생존할 수 있는 기술과 지식을 습득하며 나아가 응급상황 시 타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능력을 일컫는다.

생존수영교실은 응급수영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구명조끼 사용법 및 물에 뜨기 교육, 구명보트 이용방법, 응급상황 대처요령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시민들은 교육 마지막에는 구명조끼 없이 누워뜨기 방법으로 25m를 이동하는데 성공하는 성과를 거둬 생존수영교실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오순근 광주시체육회 사무처장은 “평소 접하기 쉽지 않은 생존수영 교육을 통해 자신과 타인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위급 상황 시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생존수영 프로그램을 보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