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한국당, 호남예산 삭감 방침…호남 포기한 작태”

74

대안신당(가칭)은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 2일차인 29일 자유한국당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등 호남지역 예산 삭감 방침을 내놓았다며 “호남 포기 작태”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 관련 사업 예산은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삭감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지난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발의한 법안이 통과됐다. 31일 본회의에서 통과되고 한국당이 조사위원을 추천하면 위원회는 연내 출범할 수 있다. 이런 상황임에도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하는 건 5·18 진상규명의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광주의 AI(인공지능) 사업에 대해 “올 초 전국 10개 시·도에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일괄 시행된 사업”이라며 “왜 광주의 AI단지 사업이 문제가 된다는 것인가”라며 한국당을 정조준했다.

최 의원은 “자동차, 헬스케어, 에너지 분야의 인공지능 연구를 위해 다른 지역은 전부 다 SOC(사회간접자본) 분야로 유치했지만 광주만 유일하게 R&D(연구개발) 분야로 유치해서 예비타당성 면제로 5년간 4000여억원 투자가 결정된 사업”이라며 “중앙정부에서는 사업 중복성의 검토까지 마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의원도 “한국당이 목포에 건립되는 해경 서부정비창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는 방침도 어불성설”이라며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등이 기승을 부리는 서해에서 활동하는 해경의 경비함, 해군 함정이 제 때 수리를 받지 못하고 부산까지 가야하는 안보 및 비용 측면에서도 절실한 사업이다. 외주화를 이유로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는 방침은 결국 호남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김명진 광주시당 준비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내 “호남의 미래 성장을 가로막고 호남 민생을 뿌리째 흔드는 치졸한 지역차별 발상”이라며 한국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