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이겨낸 해남 땅끝바다 청정 햇김 생산 개시

조생종 곱창김 시작으로 물김 본격 출하

90

지난 14일 해남군 화산면 구성항에서 올해 첫 물김 위판이 개시됐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14일 해남군 화산면 구성항에서 올해 첫 물김 위판이 개시됐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땅끝해남 청정바다를 지닌 해남에서 햇김 생산이 시작됐다.

지난 14일 해남군 화산면 구성항에서 올해 첫 물김 위판이 개시된 가운데 첫날 6.6t(55포대 / 1포대 120kg 기준)을 시작으로 지난 22일까지 총 1602t(1335포대)의 물김이 위판됐다.

첫 위판 물김은 만호해역 김양식장에서 생산됐으며, 지난해 위판일보다 3일 일찍 시작됐다.

현재 생산되는 김은 조생종 곱창김(잇바디돌김)으로 비교적 고수온(23℃내외)에서도 잘 자란다. 날씨 등 해황의 여건에 따라 생산량의 변화가 심하고, 남해 일대에서 약 1개월 정도 짧은 기간에만 소량 생산되는 곱창김은 일반김에 비해 색택과 식감이 좋고 풍미가 뛰어나 소비자에게 귀한 대접을 받는다.

2020년산 물김 생산은 올 10월부터 내년 4월말까지 6개월동안 생산되며, 일반김 생산은 11월 중순부터 본격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해남지역은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채묘시설이 파손되면서 시설복구와 재채묘로 생산량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최근 강우로 고천암호와 화산관동 배수관문에서 예년에 비해 담수방류가 많아 초기포자 부착률이 감소되고 있으나, 대체로 어장에서는 태풍 이후 해황이 양호해 작황이 좋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물김 생산에 큰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해남군의 물김 생산은 지난해 총 8만2776t, 665억1800만원 위판액을 기록, 어가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전국최대 규모의 생산량을 자랑하는 주양식 품종으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 해남군의 김 양식어장 규모는 9610ha에 12만4000여책으로 해남군은 고품질 물김생산과 더불어 1000억원 위판고 달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김 양식어장 예찰 및 관리요령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친환경 김 양식 기자재 등 12종 사업에 대해 총3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등 고품질 김 양식을 위한 지원사업과 함께 해남김 브랜드 박스 80만매를 지원 하는 등 마른김 가공 사업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해황의 영향을 받지 않고 김 양식 초기 갯병 예방과 해적 생물을 구제할 수 있는 김 육상채묘 지원사업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육상채묘 비율을 내년까지 시설량의 30%까지 늘릴 계획이다.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