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민속씨름단 “창녕장사씨름대회 2체급 장사등극”

금강급 최정만 선수· 한라급 오창록 선수

162

영암군민속씨름단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경남 창녕군에서 열린 2019 창녕장사씨름대회에 참가해 최정만 선수가 금강장사에 등극한데 이어 오창록 선수가 한라장사에 오르며 두체급 장사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24일 영암군민속씨름단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최정만 선수는 지난17일 금강장사결정전에서 황재원(태안군청) 선수를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3년 설날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영월대회까지 9승이라는 아홉수를 끊어내고 통산 10번째 우승의 금자탑을 쌓은 것이다.

다음날 한라급에 참가한 오창록 선수는 준결승에서 박동환(부산갈매기)선수를 비디오판독 끝에 극적으로 승리했다. 특히 이경기는

1㎝차이로 승부가 갈리는 명승부로 허리샅바를 끝까지 활용하는 고급기술을 선보이며 결승에 진출했다. 한라장사결정전에서는 올해 영암추석장사대회에서 한라장사에 등극한 박정진(경기광주시청)선수를 파워와 유연함을 앞세워 3-0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한라장사에 올랐다.

이로써 영암군민속씨름단은 10월에만 제100회 전국체전 2체급 금메달 획득에 이어 창녕대회 2체급 장사에 등극하는 등 2017년 창단이래 민속대회10회, 민속리그 7회 총17회 장사에 등극하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씨름단임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영암군민속씨름단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경남 창녕군에서 열린 2019 창녕장사씨름대회에 참가해 최정만 선수가 금강장사에 등극한데 이어 오창록 선수가 한라장사에 오르며 두체급 장사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영암군 제공 편집에디터
영암군민속씨름단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경남 창녕군에서 열린 2019 창녕장사씨름대회에 참가해 최정만 선수가 금강장사에 등극한데 이어 오창록 선수가 한라장사에 오르며 두체급 장사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영암군 제공 편집에디터
영암=이병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