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심사’ 정경심 교수, 검찰과 치열한 공방

50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사모펀드 및 증거인멸 혐의를 두고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심사에는 수사팀 소속 부부장검사 등 10여명이 출석했으며, 정 교수 측 변호인은 6명 가량 참석했다.

검찰과 정 교수 변호인단은 오전에 자녀 입시 비리 혐의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정 교수는 딸의 허위 표창장과 인턴활동 등을 입시에 부당하게 활용했다는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와 그 가족이 사회적 지위와 인맥을 이용해 허위 스펙을 쌓았고, 이를 입시에 부정하게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위법행위로 인해 입시 제도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한 국민 신뢰를 무너뜨렸다는 점을 피력했다.

반면 정 교수 측은 입시 문제는 딸의 인턴 활동 내용 및 평가 등에 관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만큼 향후 재판에서 해명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양측은 오후에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두고 법적 다툼을 벌였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관련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가 구속영장 청구서에 기재됐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민정수석 시절 그 배우자인 정 교수가 무자본 M&A 세력에 거액의 자금을 투자한 후 그 불법에 가담해 불법적인 이익을 도모하고, 범죄수익을 취득하는 과정에 연루돼 있어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있다. 반면 정 교수 측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측 잘못을 덧씌우고 있다며, 사모펀드 실질 운영주체 문제에 대한 오해라고 반박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