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주민참여형 온라인플랫폼 구축

스마트폰 통해 주민투표 등 시범운영

62

마을e척척 앱 화면.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마을e척척 앱 화면.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시가 주민이 직접 마을의제를 발굴하고 수립하는데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형 온라인플랫폼’을 구축·시범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 6월부터 (사)광주시도시재생공동체센터와 함께 구축중인 온라인시스템 ‘마을e척척’을 10~11월 두 달 간 동단위에서 열리고 있는 마을총회 등에서 시범운영한다.

시범운영되는 곳은 시가 실질적 주민자치회를 준비하기 위해 2019년 공모를 거쳐 선정한 광주형 협치마을로 동구 학운동·지산2동, 서구 서창동·금호1동·화정1동, 남구 방림2동·사직동·효덕동, 북구 문흥2동·용봉동·일곡동, 광산구 비아동 등 12개 마을이다.

운영은 온라인 주민투표(주민총회)와 온라인 커뮤니티맵핑 등 2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된다.

먼저 온라인 주민투표는 금호1동 등 10개 마을이 마을총회에서 주민이 제안한 지역 현안에 대해 현장투표와 함께 스마트폰 앱 ‘마을e척척’을 이용해 채택 여부를 온라인 투표한다.

온라인 커뮤니티맵핑(동네한바퀴)은 일곡동 등 4개 마을이 주민이 직접 동네를 돌면서 발견한 지역 문제점이나 현안에 대해 스마트폰 앱에서 제안하고 토의해 해결방안을 찾는 방식이다.

앞으로 온라인플랫폼에는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 가능한 마을자원을 지도형태로 시각화하는 ‘온라인 마을지도’와 자기가 살고 있는 마을의 변화와 문제해결 활동을 전반적으로 기록하고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마을기록관’도 구축된다.

시는 올 연말까지 주민참여형 온라인플랫폼 구축과 시범운영을 통해 온라인시스템을 재정비하고, 2020년부터는 단계별로 확대해 자치구 특성에 맞게 동단위에서 마을주민, 지역공동체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준영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실질적 주민자치는 주민참여 활성화가 핵심이다”며 “주민참여형 온라인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주민들이 내가 살고 있는 마을현안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