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민간공원 특례사업 투명하게 추진”

92
이용섭 광주시장이 22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이용섭 광주시장이 22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이용섭 광주시장은 22일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하고, 부동산 투기는 발본색원할 것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재정이 열악한 광주시 입장에서 도심의 허파와 같은 공원을 지키고 광주시민에게 쾌적한 거주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사업이다”며 “방대하고 복잡한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청렴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건설되는 아파트는 일반 아파트와 달리 건설사가 폭리를 취할 수 없는 구조이고 시민들에게 공원면적을 늘려주는 공익성이 큰 사업이다”며 “그렇더라도 다른 아파트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협약체결 시 분양가가 너무 높게 책정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부동산 투기와 집값 급등은 서민들의 내집마련 꿈을 좌절시키고 사회 양극화를 심화시킨다”며 “앞으로 광주지방국세청, 광주지방경찰청, 5개 구청 등과 합동으로 부동산 투기를 발본색원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