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부소방서, 응급처치 집중 홍보부스 운영

21
광주 서부소방서는 21일 풍암호수공원에서 응급처치 체험부스를 운영했다. 사진은 시민에게 소화기 사용법을 알려주는 소방관의 모습. 광주 서부소방서 제공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
광주 서부소방서는 21일 풍암호수공원에서 응급처치 체험부스를 운영했다. 사진은 시민에게 소화기 사용법을 알려주는 소방관의 모습. 광주 서부소방서 제공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 서부소방서(서장 김영돈)는 21일 풍암호수공원(풍암동 소재)에서 시민들의 응급상황 대처능력향상과 응급처치 중요성 홍보를 위해 응급처치 체험부스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험부스는 순환기 질환과 급성 심정지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10월을 맞아 응급처치 집중 홍보기간을 지정하고 응급처치 방법과 중요성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서부소방서는 각종 지역행사와 다중이용장소에 심폐소생술·구급대원 체험부스를 운영해 응급처치에 관심을 유도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출동 원거리 지역 등 교육에서 소외될 수 있는 지역을 찾아 응급처치 방문교육 등 다양한 연령별 심폐소생술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김용현 소방위는 “순환기 질환 등 급성 심정지 환자의 사망률은 10월부터 12월 사이가 가장 많다”며 “일반인 심폐소생술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2배 가까이 높이는 만큼 누구나 응급처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교육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