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행동 “나주시·의회, 영산강 재자연화 입장 밝혀라”

나주시·의회, 지난 18일 죽산보 존치 목적 행사 후원
"정부의 보 처리 방안과 대치된 행동에 책임 물을 것"

32

시민들이 영산강 재자연화에 반하는 죽산보 존치 목적 행사를 후원한 나주시·의회를 비판하고 나섰다.

지역의 20여개 환경단체들의 연합인 ‘영산강 재자연화 시민행동’은 21일 성명을 내고 “지난 18일 열린 영산강 뱃길 복원 추진위원회의 뱃길 복원대회는 죽산보 존치를 목적으로 한 행사다. 이를 후원한 나주시·시의회는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시민행동은 “이전 정권에서 강행했던 4대강 사업으로 인해 환경이 파괴되고 예산이 낭비되는 등 문제가 많았다. 문재인 정부 들어 죽산보 해체와 승촌보 상시 개방으로 정책이 보완됐는데, 나주시·의회의 이번 행보는 정부 정책 방향에 정면으로 대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황포돛배 탑승객은 죽산보 개방 전부터 줄어들었으며, 수질 악화와 악취·녹조 등 오염이 지속됐다. 의미 없는 행사의 지속은 곧 예산 낭비로 인한 적자로 이어졌으며 결국에는 나주 시민들의 혈세 낭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포돛배 운행은 죽산보 해체 뒤에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자연성이 회복된 영산강은 나주의 다양한 문화·역사 자원과 연계하는 생태·문화 자원으로서 기능을 할 수 있다”면서 “영산강 하굿둑 해수 유통과 이에 따른 뱃길 복원 등 장기적인 영산강 살리기 방안도 시급하다. 눈 앞의 작은 것에 연연하다가 큰 그림을 망치면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나주시·시의회는 영산강 재자연화를 방해해선 안 된다. 객관적인 평가 지표·조사 결과에 따른 정부의 보 처리 방안에 상반되는 행보를 보인 이유를 밝혀야 한다. 공공성에 근거한 해명이 없다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