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초록여행, 장애인 제주여행 활성화 지원

74

기아자동차 초록여행이 장애인들의 제주여행을 지원한다.

기아차는 전문여행사 두리함께와 지난 18일 장애인 제주여행 활성화를 위한 ‘초록여행-제주서비스’ 협약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그동안 수도권(서울·성남)과 영남권(부산), 호남권(광주), 충청권(대전), 강원권(강릉) 등 내륙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을 제주지역까지 확대 운영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높이기 위해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기아차는 다음달부터 매주(금~일) 제주로 떠나는 장애인가정 여행을 지원한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장애인가정은 초록여행 사이트에서 간단한 회원 가입 후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예약은 선착순이며, 가정당 최대 4인으로 구성돼야 한다.

기아차는 초록여행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시스템을 운영하며, 두리함께는 휠체어를 이용하여 차량에 승차 가능하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차량과 제주공항 픽업&드랍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사업 방향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초록여행은 기아차가 2012년 6월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7년간 약 5만 명의 장애인가족의 여행 기회를 제공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제주지역에서도 꾸준히 장애인의 이동권을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