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구속영장 청구에…야 “환영”, 여 ‘예의주시’

33

정치권은 21일 표창장 위조 및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야권은 “당연한 결과”라며 검찰 수사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여당은 예의주시하며 말을 아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당연히 구속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법원이 또 정권 눈치보며 영장을 기각하지 않길 바란다. 사법부의 정말 치욕적인 그런 날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하고, 조국 사태를 제대로 처리하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영장 심문도 포기한, 조국 동생에 대한 이례적 영장 기각 같은 ‘불신의 판단’을 또다시 반복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 대변인은 “사법부는 권력의 눈치를 보거나 여론의 흐름에 편승해선 안 된다”고 논평했고,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법과 원칙,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당 차원에서 따로 입장을 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