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핸드볼,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서 첫 승

쿠웨이트 36-32로 꺾고 1승 1패…4강 불씨 살려

27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핸드볼 아시아 예선 쿠웨이트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의 정수영(하남시청)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핸드볼 아시아 예선 쿠웨이트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의 정수영(하남시청)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 남자 핸드볼이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2차전에서 쿠웨이트를 상대로 첫 승을 신고했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두하일 핸드볼경기장에서 벌어진 쿠웨이트와의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36-3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이란에 1점차로 석패했던 한국은 1승1패를 만들며 4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조 2위까지 4강에 간다.

첫 경기에서 나란히 이긴 이란과 바레인의 경기결과에 따라 2위 혹은 3위에 자리하게 된다.

정수영(하남시청)과 박지섭(상무)이 나란히 7점씩 올리면서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의 최종 상대는 바레인이다. 22일 만난다.승패가 같을 경우에는 두 팀간 전적, 전체 골득실, 전체 다득점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이번 대회 1위에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이 주어진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