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K리그2 우승…2년만에 1부 승격

33라운드 승리로 승점 70점…2위 부산 패해 확정
창단 최다승·최다무패 신기록 등 역대급 시즌 보내

155

프로축구 광주FC가 K리그2 2019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광주는 창단 첫 우승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면서 1부리그 직행 열차에 오르게 됐다.

광주는 지난 19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에서 안양에게 4-0 완승을 거뒀다.

광주는 이날 승리로 승점 70점(20승 10무 3패)에 선착, 자력 우승에 1경기만 남겨둔 상황이었다. 하지만 2위 부산아이파크(승점 60)가 20일 열린 33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0-2로 패하며 잔여경기 상관없이 우승이 확정됐다.

팀 창단 최초 우승과 함께 2년 만에 1부리그 승격에 성공한 광주는 올 시즌 역대급 경기력으로 각종 기록을 쏟아냈다.

3월 3일 개막전부터 7월 14일 19라운드까지 연속 무패행진(13승 6무)을 달리며 K리그2 최다무패 신기록이라는 금자탑을 쌓았고, 그 과정에서 팀 최초 6연승(14R~19R), 팀 통산 100승 (16R, 수원FC전), 팀 통산 400호골(29R, 윌리안), 단일시즌 최다승(20승) 등을 달성했다.

광주FC 기영옥 단장은 “K리그2 역시 만만치 않은 무대다. 단기간에 승격하지 못하면 오래 걸릴 수도 있다. 승부를 빨리 봐야한다고 목표를 정하고 시즌을 준비했다”며 “어려운 조건에서도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승격을 이뤄냈다. 내년 시즌은 새로운 집, 더 높은 무대에서 시작한다. 많은 시민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끝까지 성원을 부탁드린다. 감사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광주FC가 1부리그 승격 후에도 선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