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극우 유튜브 채널에 정부 광고 막아야

엄밀한 광고 집행 관리 필요

66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가짜 콘텐츠를 주도적으로 생산·유포하고 있는 극우 유튜브 방송에, 정부 기관과 대기업의 광고가 게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광고 게재가 광고주의 의지가 아닌 알고리즘에 의해 이뤄진 것일지라도 이로 인해 상처 받는 사람이 나오고 결과적으로 도를 넘은 극우 활동을 후원하는 꼴이어서 기관과 기업측의 엄밀한 광고 집행 관리가 필요하다.

5·18기념재단과 5·18 주요 3단체는 지난 17일 성명서를 내어 5.18 왜곡 유튜브 채널 광고 현황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정부와 기업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성명서에서 “유튜브에서 정부 기관들과 기업들의 광고가 5·18관련 왜곡 및 가짜뉴스를 주도적으로 생산·유포하고 있는 채널(참깨방송, 뉴스타운TV, 지만원TV, 시사논평TV, 조갑제TV 등)들의 주 수입원이 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또한 이들 단체들은 “국가정보원, 한국저작권위원회, 한국고용정보원, 한국주택금융공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등 정부 기관 및 공기업들은 물론,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대기업 삼성전자, 삼성카드, LG전자, 현대카드, SK그룹, 롯데 등의 광고까지 방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번 극우 유튜브 방송에 나간 광고도 광고주들이 특정 채널을 지목해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여겨진다. 구독자 수에 따라 알고리즘에 의해 광고가 붙는 것이 이 매체 특성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왜곡하는 내용의 콘텐츠에 정부 및 공공기관 홍보 광고가 나란히 게재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광고주들은 최소한 광고 집행 결과 보고는 받았을 것이기 때문에 정부는 차제에 공공기관들의 유튜브 광고 현황을 철저히 조사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국세청도 이들 극우 유트브 방송에 대한 광고 수입 탈루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