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대기업 협력업체 54.6% “동반성장 여건 나쁘다”

중기중앙회 광주전남본부 3분기 협력업체 경영애로조사 결과

29

광주·전남 대기업 협력업체들이 자사 경영상황에 대해 여전히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이 70%를 넘었다. 국내수요 감소와 자금조달 등에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장윤성)가 발표한 ‘2019년 3분기 광주지역 대기업 협력업체 경영애로조사’ 결과에 따르면 130개 대기업 협력업체들은 자사의 경영상황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이 73.1%, ‘동일하다’는 24.6%, ‘좋다’는 2.3%에 그쳤다. 여전히 협력업체의 경영상황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원사업자간 거래 및 동반성장 여건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이 54.6%, ‘동일하다’는 44.6%, ‘좋다’는 0.8%로 조사됐다. 나빠졌다고 응답한 주요원인은 ‘납품물량 감소'(48.3%)와 ‘낮은 납품단가'(39.1%)를 꼽았다.

협력업체의 경영애로는 ‘국내수요 감소'(53.1%)와 ‘인건비 상승'(16.0%)이 가장 높았다. 이어 ‘자금조달 곤란'(15.4%), ‘업체간 과당경쟁'(7.4%)이 뒤를 이었다.

납품단가 적정성에 대해서는 80.0% 협력업체가 ‘적정하지 않다’고 했고 적정한 납품단가가 되기 위해 ‘최저임금 상승 등 인건비'(65.4%), ‘원재료 등 재료비 변동분'(28.5%)이 반영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동반성장 여건 개선을 위해 대기업에 바라는 사항은 ‘납품물량 보장'(39.0%), ‘적정한 납품단가 반영'(35.8%), ‘중소기업을 협력 파트너로 인식'(18.9%), ‘공정거래 준수'(3.9%) 등으로 나타났다. 정부 대책으로는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제도 강화'(32.9%), ‘중소기업 자생력 강화지원'(24.0%), ‘상생협력 분위기 조성 및 인식개선'(20.9%), ‘지역산업 다변화 및 신규 대기업 유치'(10.5%), ‘대기업 해외이전 방지'(7.4%) 등 순으로 응답했다.

중기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 장윤성 본부장은 “지난 2분기 결과와 비교해 이번 3분기 대기업 협력 중소기업의 경영상황과 동반성장 여건이 전반적으로 악화됐다”며 “대·중소기업의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을 위해 실효성 있는 법과 제도를 기반으로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을 진정한 동반성장 파트너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대·중소기업의 실효성 있는 상생방안과 지원정책을 도출하고, 광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해 오는 11월27일 10시30분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광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