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지지 호소에 5·18단체 화답…”연대·지지 방안 강구”

5·18 관련 단체, 18일 홍콩 시위대 지지 호소에 연대 방안 모색 결정

159

5·18 관련 단체들이 다섯달째 민주화 시위를 이어가는 홍콩 시민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5·18기념재단과 5·18 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등은 18일 단체장 회의를 열고 홍콩 시위대와 연대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5·18 행사와 관련한 안건을 논의하기 위해 예정했다가 전날 홍콩 시위의 주역인 조슈아 웡(黃之鋒)과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 주역인 왕단(王丹) 등이 홍콩 시위에 대한 한국의 지지를 호소하자 급히 논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5·18단체들은 빠른 시일 내에 홍콩 민주화 시위대와 연락할 수 있는 체널을 찾아 홍콩의 상황과 진상을 파악하기로 했다.

이를 토대로 조사단이나 대표단을 파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앞서 조슈아 웡은 중화권 민주화 운동가들로 구성된 싱크탱크 ‘다이얼로그 차이나’ 한국 대표부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우리는 한국인들이 먼저 걸어온 ‘민주화의 길’을 홍콩 시민들과 함께 손잡고 가주길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왕단 역시 “오늘의 홍콩은 39년 전 ‘광주’가 되었다”며 “한국의 군부독재 시절 국제사회가 한국의 민주화 운동에 관심과 지지를 표한 것처럼, 이제는 한국도 홍콩에서 일어나는 민주화 열망에 더 많은 관심과 지지를 표해줄 것을 호소한다”고 요청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