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수처 반대’ 한국당 맹폭…”광화문 동원집회” 질타

이해찬 "왜 서민들만 수사받나"…공수처 당위 주장
이인영 "공수처, '옥상옥' 아닌 1층집 셋으로 분리"
與 "민의 가장한 광화문 동원집회 실상 만천하에"

90
이해찬 (가운데)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해찬 (가운데)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정국의 핵으로 떠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강력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공세를 퍼부으며 공수처 설치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한국당이 이번 주말 또다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해서는 “민의를 가장한 동원 집회의 실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면서 집회를 즉각 중단하고 민생에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는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수사하는 기관이다. 지금까지 고위공직자에 관한 비리는 수사를 거의 안 하거나 축소·은폐해 적폐가 양산된 것”이라며 설치 당위성을 피력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공안검사였기 때문에 고위공직자의 비리가 얼마나 심각한지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21대 국회에서 하자는 것은 안 하겠다는 뜻”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왜 서민들만 수사를 받아야 하고 고위공직자는 받으면 안 되는 것이냐.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며 “이번 국회에서 공수처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고위공직자들이 다시는 비리를 저지르지 않은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한국당은 검찰개혁과 관련한 못된 왜곡과 거짓 선동을 즉각 멈춰야 한다”며 ‘공수처는 대통령 마음대로 하는 수사기구’라는 한국당 주장에 “국민과 국회의 뜻에 따라 독립적으로 설계된 검찰개혁 기구”라고 맞섰다.

그는 또 ‘공수처는 정적 제거용 게슈타포’라는 비판에는 “부패공직자, 특피 부패검사를 수사하는 기구”, ‘공수처는 장기집권 사령부’라는 주장에는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 추천조차 할 수 없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특히 한국당이 공수처를 ‘옥상옥’으로 규정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나홀로 검찰의 3층집을 놓고 그 위에 4층집을 얹는 게 아니라 1층집을 공수처, 검찰, 경찰 셋으로 나누는 검찰개혁 설계도”라고 재규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검·경 수사권 조정만으로 검찰개혁이 충분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한국당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은 그 자체로 의문 투성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수사지휘권을 검찰이 그대로 갖게 되면 무늬만 검·경 수사권 조정이 된다”며 검찰개혁의 핵심은 공수처 신설과 수사지휘권의 완전한 페지다. 한국당은 눈 가리고 아웅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최고위원들도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공수처가 장기집권 사령부라는 한국당의 주장은 허무맹랑한 혹세무민”이라며 “갖다 붙이는 말도 어느 정도 상식적이고 합리적이어야 국민이 납득하는데, 장기집권 사령부는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기승전 ‘조국 사퇴’를 외치던 한국당이 타깃을 공수처로 바꾼 모양”이라며 “공수처가 괴물이라는 등 가짜 막말 뉴스가 한국당에서 연일 터져나온다.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이 광화문 광장 집회에 ‘동원령’을 내렸다는 의혹을 고리로 한국당에 맹폭을 가하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광화문 동원집회 실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자발적 시민참여 집회라던 한국당의 주장이 거짓말임이 폭로됐다”며 “한국당이 참석인원까지 정해 동원집회를 기획한 공문이 폭로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게 한국당이 민심이라고 주장하던 광화문 집회의 실체였다”며 “국정감사에 여념이 없어야 할 의원들까지 당원 동원에 나섰다. 한국당은 당장 동원 집회를 멈추고 국감과 민생에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광화문 집회가 과거 관제 집회하듯 한국당이 (당협별로) 300~400명씩 동원해 이끌어왔다는 게 폭로됐다. 민의를 가장한 동원 집회였던 것이 백일하의 드러났다”며 장외 집회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