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단체, 5·18 왜곡채널 후원하는 광고 중단 촉구

국가기관·공기업·대기업 등 다수

121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에 앞장서고 있는 극우·보수 유튜브(YouTube) 채널들이 올리고 있는 수익이 각종 정부기관·공기업·대기업의 광고로부터 비롯된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유튜브에서 정부기관들과 기업들의 광고가 5·18관련 왜곡 및 가짜뉴스를 주도적으로 생산·유포하고 있는 채널(참깨방송, 뉴스타운TV, 지만원TV, 시사논평TV, 조갑제TV 등)들의 주 수입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정보원, 한국저작권위원회, 한국고용정보원, 한국주택금융공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등 정부기관 및 공기업들은 물론이고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대기업 삼성전자, 삼성카드, LG전자, 현대카드, SK그룹, 롯데 등의 광고까지 방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월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는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세력들의 역사부정과 폄훼가 도를 넘고 있는 이 상황에서, 오늘의 이 사태는 정부기관들과 기업이 5·18민주화운동 왜곡세력들의 활동을 후원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분개했다.

이어 “왜곡세력들은 유튜브를 통한 광고수익을 노리고 점점 더 자극적이고 노골적인 저질 콘텐츠를 양산하고 있다. 정부와 기업들은 유튜브 광고 집행 현황을 철저히 조사하고, 단 하나의 광고도 왜곡 세력들의 주머니를 불리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조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19년 107건의 5·18관련 가짜뉴스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고, 사법부는 5·18왜곡 주범 지만원씨에게 2차례 손해배상 확정판결을 내린 바 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