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음주운전·불법체류… ‘쓰리쿠션’ 베트남인 검거

85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무면허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차량을 들이받은 베트남 불법 체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은 17일 면허·보험없이 만취 상태에서 무등록 차량을 운전하다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베트남인 A(3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10시25분께 광주 광산구 산정동 한 이면도로에 주차된 SUV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출동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9%(면허 취소수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고 직후 달아나다가 다른 운전자와 행인 등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동료들과 술을 마시고 차 시동을 건 직후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으며, 경찰에 “친구들과 송정시장에서 막걸리를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한 뒤 지난해 8월 비자가 만료돼 불법 체류 신분인 A씨를 출입국관리소에 인계할 방침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