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황룡강, 가을 나들이객 발길 이어져

붉게 물든 핑크뮬리, 오색정원 등 이번주 절정

457

100만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가며 대한민국 대표 꽃축제로 자리매김한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가 지난 13일 폐막한 이후에도 핑크뮬리, 코스모스 등 가을 꽃으로 나들이객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100만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가며 대한민국 대표 꽃축제로 자리매김한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가 지난 13일 폐막한 이후에도 핑크뮬리, 코스모스 등 가을 꽃으로 나들이객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100만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가며 대한민국 대표 꽃축제로 자리매김한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가 지난 13일 폐막한 이후에도 나들이객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노란꽃잔치는 끝났지만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핑크뮬리, 코스모스 등의 가을꽃이 한층 더 선명하고 풍성해져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황룡강으로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장성군이 지난해부터 선보인 ‘핑크뮬리 정원’은 특유의 몽환적인 아름다움으로 관광객들 사이에서 감성 포토존으로 입소문이 나 많은 나들이객들이 찾고 있다.

핑크뮬리 정원 옆에는 색색의 백일홍으로 꾸며진 ‘오색정원’이 나들이객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가을바람을 맞으며 백일홍 꽃길을 따라가면 만개한 코스모스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꽃길 사이사이에 위치한 포토라인에서 셀카를 찍으면 흐드러진 코스모스 속에 파묻혀 가을 낭만 가득한 인생샷을 남길 수 있어 특히 인기가 많다.

이외에도 세 개의 커다란 홀에서 쏟아져 나오는 꽃 폭포를 형상화한 유앤아이(YOU & I) 가든, 홋카이도 모리노 가든을 발전시킨 ‘드레스 가든’도 이색적인 아름다움으로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장성군은 황룡강을 찾는 가을나들이객을 맞이하기 위해 오는 20일까지 향토음식점과 간단 먹거리 부스, 종합안내소, 전동열차와 앵무새 특별체험관 등을 운영한다.

장성=유봉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