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도 몰라보는 도박중독’ 전 여자친구 집 턴 20대 체포

120
광주 남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남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도박자금 마련을 위해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해 명품가방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은 17일 전 여자친구의 집에 몰래 들어가 명품가방을 훔친 혐의(주거침입·절도)로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10시께 광주 남구 한 아파트에서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침입해 1000만원 상당의 명품가방 3개(구찌와 디올, 루이비통)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도박에 빠져 자금 마련에 허덕이다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가 출근해 집에 없는 오전 시간을 틈타 예전 교제할 당시 알게 된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훔친 가방들은 전당포에 맡기고 현금 400여만원을 받아 도박과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인터넷 도박 자금을 마련하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