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찾은 환경노동위 국회의원들 항의 받아

현장 국감 위해 SRF발전소 방문…범시민대책위 집회
"SRF 민관협력 거버넌스 합의 훼손 시도 강력 규탄”

409
17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현장 국정감사의 일환으로 나주혁신도시 인근의 SRF열병합 발전소를 찾았지만 주민들로부터 "SRF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합의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는 항의만 받았다. 편집에디터
17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현장 국정감사의 일환으로 나주혁신도시 인근의 SRF열병합 발전소를 찾았지만 주민들로부터 "SRF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합의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는 항의만 받았다. 편집에디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17일 오후 현장 국정감사의 일환으로 2년째 멈춰 선 나주혁신도시 인근의 SRF열병합 발전소를 찾았지만 주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현장 방문에는 환노위 김학용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회 소속 의원 11명을 비롯해 환경부와 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환노위 위원들이 찾은 이 발전소는 2017년 12월 준공됐지만 하루 466톤의 가연성 생활쓰레기 연료(SRF)를 사용한다는 것이 알려진 후 환경 유해성을 우려한 주민 반발로 현재 가동을 못하고 있다.

나주SRF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협력 거버넌스위원회가 지난달 26일 ‘1단계 기본합의서’ 체결을 통해 주민수용성 조사를 통한 문제 해결의 실타래를 푼 상태다.

이날 쓰레기연료 사용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회원 50여명은 국회 환노위 소속 의원들의 방문에 맞춰 나주SRF열병합 발전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SRF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합의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민관협력 거버넌스가 지난 9개월 동안 14차에 걸친 회의와 각고의 노력 끝에 1차 합의를 이끌어 냈다”며 “이 합의는 지역의 큰 갈등 상황을, 지역민이 주도해 해결한다는 특별한 정신을 내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하지만 지난 10일 국회 환노위 국감 과정에서 광주가 지역구인 모 국회의원이 거버넌스 일부 위원들을 증인으로 불러, 이미 합의된 사항을 흔들려고 시도해 주민들을 분노케 만들었다”며 “이는 어렵게 도출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합의와 그 정신을 훼손한 행위로 보기에 충분했다”고 성토했다.

범대위는 “나주 SRF열병합발전소를 둘러싼 갈등은 그 원인이 나주지역 쓰레기가 아닌 광주를 비롯한 타 지역 쓰레기연료를 반입해 사용하려는 것이 주된 요인”이라며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에 맞게 광주 쓰레기 문제는 광주에서 처리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