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대하는 태도 뒤바뀐 여·야

대검찰청 국감…3개월전 인사청문회와 큰 차이
야당 의원들 ‘조국 수사’ 지지…민주당은 ‘우려’

57

17일 서초구 대검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야의 뒤바뀐 태도가 눈길을 끌었다.

불과 석 달 전 인사청문회때와 명확한 차이를 보였다. 윤 총장 임명을 적극 반대했던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지지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반면 청문회 당시 “적임자”라며 윤 총장을 치켜세웠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우려의 목소리와 섭섭한 감정을 표출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둘러싼 여야의 입장이 상반된 태도 변화로 나타났다.

이날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이날 윤 총장에 대해, “‘짠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총장이 얼마나 힘들까’ 제가 윤석열이란 사람한테 이런 감정이 들 수 있을지 스스로 놀랐다”고 언급했다.

같은 당 정갑윤 의원도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해 오신 대로 역할을 잘해 달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야당 의원들이 현 정부 검찰총장을 두둔하는 모습은 매우 이례적이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검찰이 왜 국민의 비판을 받고 있느냐며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문재인 정부와 여당을 향한 공격으로 인식한다는 방증으로 읽혀진다.

김종민 의원은 “절반에 가까운 국민들이 검찰을 비판하고 검찰을 불신하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총장만의 책임은 아니지만 이 상황을 거치고 결실이 있어야 한다. 그게 검찰 개혁”이라고 말했다.

표창원 의원은 “국정원 댓글 사건 때 수사 외압 발언과 좌천성 인사로 고난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이 응원과 격려를 했다. 그런데 지금 조 전 장관 관련해 그때 지지했던 국민들이 윤 총장을 비난하거나 비판하고 있다”며 “반대로 과거 윤 총장을 비판했던 사람이 보호하거나 옹호하는 아이러니가 목격된다”며 소회를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저와 함께 일했던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의 공직자”라며 “공직자로서 맡은 직분을 다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윤 총장은 또 “대통령이 총장 임명 때 권력 눈치를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당부 말씀을 거역한 거라고 보는가”라는 한국당 이은재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검찰 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며 “‘국민이 원하는 검찰’,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