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명 다녀간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225

[{IMG01}]

광주 동구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나흘 간 개최된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에 일평균 10만여 명, 전체 40만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집계는 광주광역시 빅데이터 분석 수행기관인 KT통신사 기지국에 접속된 휴대전화 숫자를 기반으로 제공받은 자료에 따른 것이다.

자료에 따르면, 축제기간 동안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 중 외지방문객(외국인 포함)은 30만5000여 명, 동구민은 9만 2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외지방문객 수는 전체 방문객의 77%에 해당하는 7만6000여 명을 기록해 지난해 일평균 방문객수(7만2000명)에 비해 6%가 증가했다. 동구민의 경우도 하루 2만3000여 명이 방문해 지난해 일평균 방문객수(2만900명)에 비해 10% 증가했다.

축제기간 중 일일 방문객수는 ‘충장퍼레이드’가 개최된 5일에 가장 많았다. 외지방문객 수는 9만1000여 명, 총 방문객수 11만5000여 명에 달했다.

동구는 이번 집계현황을 토대로 축제선호 연령대, 선호시간대, 최다 거주 지역, 최다 이동지역 등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 내년도 축제 기본계획 및 콘텐츠 구성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올해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외국인 등 다양한 외지인을 유치하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게스트하우스, 한옥민박 등 숙박시설을 확충하고 축제와 연계한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체류형 축제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