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용 전남우슈협회장, 세계선수권 한국선수단 부단장 선임

17~24일 중국 상해서 제15회 세계우슈선수권대회 참가

40
윤병용 전남우슈협회장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윤병용 전남우슈협회장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윤병용 전남도우슈협회장(53·사진)이 제15회 세계우슈선수권대회의 대한민국 선수단의 부단장으로 선임됐다.

16일 전남도체육회와 전남우슈협회에 따르면 윤병용 전남우슈협회장은 오는 17일부터 24일까지 8일동안 중국 상해에서 개최되는 제15회 세계우슈선수권대회의 한국선수단 부단장으로 선임됐다.

지역 체육계 인사의 세계대회 부단장 선임은 극히 드문 일로, 윤 회장의 대한민국 우슈 발전 기여 및 활동 폭이 크다는 점을 반증해주고 있다.

윤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전남우슈협회장을 맡아 이듬해인 2016년 제6회 세계청소년우슈선수권대회 부단장으로 선임돼 역대 최고 성적(금 1·은 4·동 2개)으로 국위를 선양했다.

또 지난 2015년 순천복성고 우슈팀 창단에 이어 2017년 순천대 우슈팀 창단에 크게 기여했으며, 지난 1월 전남도청 우슈팀 창단에도 선도적인 역할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내 연이은 팀 창단으로 도내 우수선수들이 타 시·도로 유출되지 않고 지역에서 연계육성될 수 있는 튼실한 기반이 마련되면서 성적 향상도 이뤄졌다.

전남 우슈는 지난 10일 끝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금 2, 은 2, 동 1개의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3위(1130점)를 차지, 전남체육 발전에 큰 힘을 보탰다.

윤병용 전남우슈협회장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종합 3위에 올라 너무나도 기쁜 마음이 아직 채 가시기도 전에 전남과 대한민국 우슈를 대표하는 마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다”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윤웅진 선수를 비롯한 우리나라 선수들을 열심히 지원하여 좋은 성적을 거두고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