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릿 콜 7이닝 무실점’ 휴스턴, 양키스 잡고 ALCS 2승1패 우위

26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게릿 콜의 역투를 앞세워 2연승을 달렸다.

휴스턴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3차전에서 4-1로 승리했다.

1차전을 패했던 휴스턴은 2, 3차전을 연달아 잡으면서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서게 됐다.

휴스턴 선발 투수 콜의 활약이 빛났다. 콜은 7이닝 동안 112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양키스 타선을 묶어냈다. 볼넷은 5개를 내줬지만, 흔들림은 없었다.

승리 투수가 된 콜은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3승무패, 평균자책점 0.40(22⅔이닝 1실점)으로 가을을 지배하는 쾌투를 이어가고 있다.

휴스턴은 1회초 1사 후 호세 알투베가 좌중월 홈런을 쳐 선제점을 챙겼다. 2회초에는 선두타자 조시 레딕이 우월 아치를 그려 2-0을 만들었다.

7회에는 추가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볼넷과 안타, 고의4구 등으로 일군 1사 만루 찬스에서 양키스 구원 투수 잭 브리튼의 폭투와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희생플라이로 4-0으로 달아났다.

양키스는 8회말 글레이버 토레스의 솔로포가 터졌지만, 더 이상의 추격은 하지 못했다.

양키스 선발 루이스 세베리노는 4⅓이닝 5피안타(2홈런) 3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