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제습기’ 에어가전, 신수출 동력으로 키운다

25

산업통상자원부는 에어가전을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기업 공동 수출브랜드를 구축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초기 해외판로 개척에 필수적인 현지 유통물류와 국내외 인증, 해외마케팅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날 광주 테크노파크에서 관계부처와 기술개발·수출·금융 등 분야별 지원기관 합동으로 ‘일본 수출규제 애로 및 수출활력 현장지원단’을 개최해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현재 광주에는 삼성전자, 위니아 등 약 100여개 에어가전 관련 기업이 입주해있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에어가전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당시 기업들은 해외시장 개척 어려움으로 중소기업의 개별 브랜드 인지도 부족과 현지 유통·물류체계, 호남권 인증기관 부재 등을 꼽았다.

이에 산업부는 한국공기산업진흥회를 중심으로 수출 바우처의 브랜드 개발·관리 서비스를 지원하고 에어가전혁신지원센터를 통해 공동 수출브랜드와 포트폴리오 개발을 돕기로 했다.

현지 유통·물류·고객서비스망과의 협력도 강화한다. 산업부는 올해 하반기 안으로 국내 에어가전 기업과 해외 가전 유통기업 간 판매·사후관리 등 전략적 제휴를 추진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유통 중점 무역관(25개소)을 통해 글로벌 온·오프라인 유통망과의 협력 수요 발굴에 나선다. 또한 현지 물류지원 강화를 위해 해외공동물류센터를 싱가포르 등 125개 지역으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에어가전 수출에 필요한 안전·성능 인증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전자부품연구원 광주 본부에 48종의 에어가전 시험인증 장비가 구축된다. 여기서는 동남아·중국·미국 등 해외 인증기관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등 국내 인증기관 간 상호인증을 확대해 신속한 안전·성능 인증을 지원한다.

내년에는 한국공기산업진흥회와 코트라, 광주광역시는 에어가전 무역사절단을 추진한다. 홍콩 가정용품전 등 주요 해외 가전·소비재 전시회에 제품 체험관 등 특화된 에어가전 전용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글로벌 공급망(GVC) 진출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필립스, 블루에어, 샤오미 등 글로벌 기업과 국내 에어가전 부품 중소·중견기업과의 협력 수요를 발굴에 나선다.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관은 “생활의 질, 친환경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에어가전 수요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에어가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수출에 도전할 수 있도록 공동브랜드·물류·인증 등 초기 단계 수출애로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