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명인·명창·명무 진도에 다 모인다

오는 19일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서

82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2019 진도문화예술제 축제의 두 번째 초청 공연으로 '2019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이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편집에디터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2019 진도문화예술제 축제의 두 번째 초청 공연으로 '2019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이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편집에디터

전남을 대표하는 국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라도 흥과 멋의 향연을 보여준다.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2019 진도문화예술제 축제의 두 번째 초청 공연으로 ‘2019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이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이날 공연은 전남도·진도군 주최, (사)한국국악협회 전남도지회 주관으로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며, 전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남 출신 국악인들을 초청해 열리는 국악 페스티벌이다.

진도 출신 판소리 예능 보유자 신영희를 비롯한 박방금, 송순섭, 이태백, 유영애, 박수경 무용단, 김자연 무용단, 김향순, 황승옥 등 국가·전남도지정 예능보유자와 전라도를 대표하는 명인·명창·명무 100여명이 출연한다.

공연 프로그램은 무용, 판소리, 아쟁산조, 남도민요, 가야금병창, 부포놀음 등으로 1부와 2부로 구분해 열린다.

진도군은 전남 지역 출신 명인·명창·명무들의 특별 공연을 통해 지역에 대한 자부심을 높이고 전통예술의 정수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우리 소리와 가락, 춤 등 전통문화의 우수성 홍보와 국악의 대중화를 기대하고 있다.

진도군 문화예술체육과 예술진흥담당 관계자는 “2019 진도문화예술제를 기념해 전남을 대표하는 명인·명창·명무의 특별무대가 진도군에서 열린다”며 “이를 통해 전국 최초 민속문화예술특구인 보배섬 진도를 알리고 진도문화예술제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도=김권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