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한국민속학자대회 순천서 개최

국립순천민속박물관 유치를 위한 붐 조성

72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순천시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대한민국 민속학 연구자들의 최대 학술대회인 ‘2019년 한국민속학자대회’를 순천대학교 7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국립민속박물관, 순천시,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순천대학교가 주최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지역 민속과 민속박물관’ 이라는 주제로 전국 민속학 연구자들이 대거 참석해 풍성한 연구 성과 발표는 물론 신명난 토론의 장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날인 18일 한국민속학학회 강정원 회장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팡지엔춘 박사 등 한중일 민속학자들이 한중일 국공립 민속박물관을 분석하고, 각 학회별 대표주자들이 나서 이 주제를 수렴하는 논의들을 펼친다.

19일에는 학회별 학술회의가 분과별로 진행되며, 남도민속학회는 ‘순천과 남도의 민속’, 판소리학회는 ‘순천의 판소리’, 한국구비문학회는 ‘아카이브와 박물관’, 한국민요학회는 ‘지역민요의 특성’에 대해, 그리고 비교민속학회, 실천민속학회, 한국민속학회 공동으로 ‘민속의 시공간적 역동성’에 대해 연구 성과 발표와 토론의 장을 펼친다.

아울러, 주순자 명창의 ‘심청가’ 판소리 공연과, 장인의 손끝에서 나오는 남도의 천공(天工)을 감상할 수 있는 ‘전라남도 인간문화재 작품 특별전’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학자대회를 통해 남도의 민속이 새롭게 조명되고, 호남권의 수많은 민속 문화자원을 체계적으로 보존, 활용하기 위한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방안도 함께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순천=박기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