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청, 학생독립운동 90주년 기념행사 北대표단 초청

기념행사, 평화통일수업 참관 등…3일 전후 3박 4일 북 대표단 초청

20

북미 협상 난항 등으로 정부차원의 교류가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광주시교육청이 오는 11월3일 90주년을 맞는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에 북한대표단을 공식 초청, 성사 여부에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1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지난 11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대표단 초청에 관한 교육감 서신과 제안서를 전달했고 이날 오후 북측사무소에서 공식 수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해 9월 개소해 남북 간 접촉, 교류협력, 공동행사 등에 대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각종 기관 단체의 교류사업 제안서를 선별해 북측과 협의 전달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제안서에는 11월3일을 전후로 3박4일간 북측 대표단을 초청해 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평화통일수업과 역사유적지(학생독립운동, 5·18민주화운동) 참관, 남북 대표단 간담회 개최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시 교육청은 북한 대남교류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에도 직접 e-메일을 통해 제안서를 발송하는 등 대표단 초청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휘국 교육감은 “북한 대표단과 항일학생운동의 역사를 공유하고 기념한다면 민족 동질성과 평화통일 의지는 한층 고양될 것”이라며 “정부 차원의 남북 교류가 정체 국면일지라도 민간과 지자체에서는 교류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남과 북에 다같이 의의가 있는 날을 계기로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하자는 ‘4·27 판문점선언’을 명분으로 지난해부터 북한과 다섯차례의 직·간접 접촉을 통해 학생독립운동 관련 교류를 제안한 바 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