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서 ‘스마트 드론산업 대전’ 열린다

화재 진압 등 산업 시설물 점검분야 선보여
광양시, 드론산업의 신성장 위해 역량 집중
16~17일 '2019 광양 스마트 드론산업대전'

85
광양시청 전경. 광양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양시청 전경. 광양시 제공 편집에디터

광양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스마트 드론산업 대회’가 개최된다. 이번 대회에선 국내 최초로 드론 제조 서비스 기업과 수요기관간의 매칭을 통해, 드론산업 비즈니스 성장 플랫폼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15일 광양시에 따르면 16일부터 2일간 광양실내체육관과 공설운동장에서 ‘2019 광양 스마트 드론 산업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가 주관한 드론 산업대전은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전시회, 시연회, 비즈니스 상담회, 콘퍼런스 등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또 드론 레이싱·축구 경진대회, 드론 낚시, 드론 풍선 터트리기 체험 등 시민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드론 제조·서비스 공급기업 40여 곳과 포스코, 여수광양항만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70여 수요기관·기업이 참여하고 조달청,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하는 이 행사는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시설물 안전점검 실증시연 중심으로 기획됐다.

전시회에서 산업시설물 안전점검 특화 드론 및 농업용 드론, 수상구조 드론, 헬리콥터, 유인 드론 등 산업 분야에 활용되는 드론을 볼 수 있다. 레이저 스캐너, 열화상 카메라 등 드론 탑재 임무 장비와 소프트웨어도 함께 전시된다.

실증시연회에서는 드론 화재진압과 연막소독, 인명구조 시연에 이어 광학·열화상 카메라 활용 원거리 시설물 안전진단, 5G 기반의 통합관제 플랫폼 등 드론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함께 수요기관과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안전점검 기술에 대해 드론기업이 수요처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도 함께 이루어질 전망이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광양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드론 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키우는 데 시정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드론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지정 드론 실기시험장과 드론 시범공역 유치에 이어 올해 드론 산업대전을 계기로 드론을 활용한 공공부문과 대규모 산업단지의 시설물 안전점검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광양=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