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은망덕도 유분수지” 치료해 준 경찰 폭행한 50대

75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만취해 소란을 피우다 머리를 다친 50대가 치료해 준 경찰관을 오히려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 광산경찰은 14일 술에 취해 도로에서 소란을 피우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심모(5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씨는 지난 13일 오전 4시께 광주 광산구 신가동의 한 식당에서 만취해 행패를 부렸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A(42) 경위에게 휴대전화를 던지고 턱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119구급대와 함께 현장에 출동한 A 경위는 심씨의 머리에 난 2cm가량의 상처를 치료하고 귀가를 권유했다. 하지만 심씨는 오히려 A 경위를 향해 심한 욕설을 한 뒤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게 한 후 정확한 경위와 여죄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